> 정치
시몬 페레스 부총리, 이스라엘 대통령에 당선
뉴스인물  |  inmul@newsinmu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6.14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이스라엘의 원로정치인이자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시몬 페레스 부총리(83)가 13일 이스라엘 대통령에 당선됐다.

카디마당 후보로 나선 페레스 부총리는 이날 오후 의회에서 치러진 대선 2차투표에서 120표 중 86표를 얻어 당선이 확정됐다고 이스라엘 국영방송이 보도했다. 앞서 실시된 1차투표에서 58표를 얻어 1위를 차지한 페레스는 당선 기준인 과반 득표(61표)에는 실패했지만 리쿠드당 루벤 리블린 후보와 노동당 콜레트 아비탈 후보가 2차투표 기권을 선언하면서 단독 후보로 당선됐다.

페레스는 2000년 7월 노동당 후보로 출마했다가 모셰 카차브 현 대통령에게 패배한 바 있다. 카차브 대통령은 여직원들을 성폭행한 혐의로 직무가 정지된 상태다.

페레스는 20대에 정계에 입문해 외무장관, 국방장관 등 정부 요직을 두루 거쳤다. 1984년 리쿠드당 이츠하크 샤미르 당수와 공동 총리를 맡는 등 3차례 총리를 역임했다.

94년에는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를 출범시킨 오슬로협정 체결의 공로를 인정받아 이츠하크 라빈 총리, 야세르 아라파트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 의장과 함께 노벨평화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페레스는 팔레스타인 문제에 있어서는 가자지구 정착촌 철수를 주장하고 팔레스타인과의 공존을 통한 평화정착 방안을 지지하는 온건파지만 이스라엘의 핵 보유와 관련해서는 초기 이스라엘의 핵 프로그램을 이끄는 등 강경한 핵 지지자이다.

시몬 페레스 이스라엘 대통령 당선자는 1950~70년대의 이스라엘 국방정책을 입안했고 1984~86년에는 이스라엘 총리를 지냈다. 폴란드의 작은 마을에서 태어나 1934년에 가족과 함께 팔레스타인으로 이주했다.키부츠에서 일하면서 정치에 입문했고, 1947년 다비드 벤 구리온이 주도하던 유대인 방위기구인 하가나 운동에 참여했다.

이후 벤 구리온은 그의 정치적 후원자가 되었다. 1948년 5월 이스라엘이 독립하자 총리에 취임한 벤 구리온은 당시 25세의 페레스를 이스라엘 해군의 총수로 앉혔다. 이 직위에서 2년간 일한 뒤 미국으로 유학하여 하버드대학교를 비롯한 여러 대학교에서 정치학·경제학을 공부했다. 1952년에는 국방부의 부국장으로 임명되어 국장, 국방차관을 지내면서 군비증강 계획을 실천에 옮겼고, 핵무기 개발 계획을 추진했으며, 해외 여러 나라들과 군사동맹을 맺었다. 특히 프랑스와의 군사동맹이 가장 눈에 띄는 업적이다. 1965년 현직에서 물러나 벤 구리온이 창당한 라피당에 몸담았다. 이 당은 벤 구리온의 뒤를 이어 총리가 된 레비 에슈콜에 대항하기 위하여 벤 구리온이 창당한 것이었다.

그러나 라피당은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 1967년의 6일전쟁의 여파를 경험한 페레스는 마파이당(벤 구리온이 전에 창설한 당)과 보다 좌경적인 노동당인 아두트아보다당 등과 자신이 속한 라피당을 합당하여 이스라엘 노동당을 만들었고 이 당의 부사무총장으로 취임했다.
그는 1974년 이츠하크 라빈이 이끄는 노동당 내각의 국방장관직을 맡았다. 이 직위에 있으면서 이스라엘의 자주국방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했으며 이스라엘 최초의 원자로 건설을 추진했다.

1977년 노동당의 당수가 되어 1977, 1981년 2차례에 걸쳐 총리직에 도전했으나 번번히 메나헴 베긴에게 패배했다. 그러나 1984년 선거결과 불안정하기는 하지만 총리로 취임했다. 1984년 9월 페레스와 리쿠드당의 당수인 이츠하크 샤미르는 권력분담협정을 맺었다. 총 50개월에 달하는 총리의 임기 첫 25개월은 페레스가 총리를 맡고 샤미르는 부총리 및 외무장관으로 근무하며, 나머지 25개월 동안은 역할을 바꾸어서 한다는 것이었다. 페레스는 온건하고 타협적인 태세로 국정을 수행했으며 1985년에는 레바논을 침공한 문제 많은 이스라엘 병력을 철수시켰다. 그리고 경제 침체의 요인인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해 대폭적인 긴축 정책을 실시했다.

1988년 구성된 노동당과 리쿠드당의 연립정부에서 재무장관직을 맡기도 했으며, 1992년의 총선에서 노동당이 승리함에 따라 라빈 정부의 외무장관으로 입각했다. 오슬로 협정을 통해 중동에 평화를 가져온 공로를 인정받아 Y.라빈, Y.아라파트와 함께 1994년 노벨 평화상을 공동 수상했다.
 

뉴스인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뉴스인물 번역기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PHOTO NEWS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물뉴스 기사 및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본사 임직원은 잡지,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과 본사 사규를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04 ~ 2022 뉴스인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mul@newsinmul.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자윤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142-3 LG 에클라트  |  등록번호 : 경기사00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