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예술
국보 302호 청곡사 괘불
뉴스인물  |  inmul@newsinmu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6.07.28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법당 밖으로 나온 큰 불화 : 국보 302호 청곡사 괘불’

   
미술관Ⅰ 불교회화실에서 마련된 ‘법당 밖으로 나온 큰 불화’ 테마전에는 국보 302호 청곡사 괘불과 경상남도유형문화재 261호 청곡사 괘불함이 특별 공개된다. 
청곡사 괘불은 길이 10m, 폭 6,37m에 달하는 야외 의식용 큰 불화로, 조선 후기 가장 대표적인 불화승佛畵僧인 의겸義謙이 열 명의 화승과 함께 제작한 것이다.
 

의겸은 18세기 중후반 전라도와 경상도 일대 사찰을 중심으로 활발하게 불화를 제작했으며,
 평생 다섯 점의 괘불을 남겼다.  청곡사 괘불은 의겸이 그린 괘불 중 가장 시대가 앞선 예로,
 화려하고 다채로운 문양이 특징이다.

괘불과 함께 전시되는 괘불함은 1722년 괘불과 함께 조성되었다.  괘불 화기에는 길이 6m가 넘는 거대한 괘불함을 제작한 장인이 ‘서선발徐先放이란 사람이며, 당시 나무를 다루는 장인을 ‘목양공木良工’으로 불렀음이 기재되어 있어 흥미롭다.
청곡사 괘불함의 제작자와 제작연도는 기존에 밝혀지지 않았던 것으로, 이번 테마전을 통해 밝혀낸 성과이다. 함에 장식된 경첩, 용머리 모양의 손잡이, 연못에서 연꽃을 따는 동자들을 조각한 앞바탕 장식은 공예적인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이와 함께 의식이 열리는 사찰 공간을 불국토로 장엄하는 작은 의식용 불화와 의식 법구도 전시된다.

테마 전시와 함께 테마전 도록도 발간한다.  박물관에서 만나는 우리 문화재를 보다 가깝게 이해하기 위해 기획된 이 시리즈는 『법당 밖으로 나온 큰 불화』를 시작으로 『실크로드에서 온 천불도』, 『조선 왕실의 서예』, 『신안 앞바다 출토 용천요 청자』, 『조선시대 청록산수화』 등 테마 전시와 함께 앞으로 순차적으로 발간할 예정이다.  미술관 테마전과 테마전 도록은 박물관 숨은 전시에 대한 심도 있는 이해를 도울 것으로 기대한다.

뉴스인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뉴스인물 번역기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PHOTO NEWS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물뉴스 기사 및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본사 임직원은 잡지,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과 본사 사규를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04 ~ 2022 뉴스인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mul@newsinmul.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자윤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142-3 LG 에클라트  |  등록번호 : 경기사00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