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예술
독립운동가******* 어니스트 베델일제 침략에 맞서 싸운 영국언론인
뉴스인물  |  inmul@newsinmu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2.03  22:56:1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어니스트 베델 [裴說 Ernest Thomas Bethell, 1872. 11. 3. ~ 1909. 5. 1.]

대한매일신보를 창간한 선생은 한영수호조약이 체결된 1883년 이후 한국인들에게 가장 존경받는 영국인이다.

선생은 1904년 러일전쟁을 취재하기 위해 영국 데일리 크로니클의 특파원 자격으로 국내에 입국하였다. 당시는 일제의 황무지 개간권 요구로 전국에서 반일 민족운동이 전개되고 있던 시기였다. 선생은 양기탁과 함께 국한문판 및 순 한글판 대한매일신보와 영문판 코리아 데일리 뉴스를 발행해 전국 각지에서 일어나는 의병 활동을 보도하는 등 항일 언론 활동을 벌였다.

일제의 사전 검열로 한국인이 발행하는 신문에는 실을 수 없었던 강력한 반일 논조의 기사를 외국인 신분을 이용해 보도했다. 특히, 고종 친서를 영국 트리뷴지와 대한매일신보에 게재해 을사조약의 무효를 알리는 등 일본의 강압적인 침략상을 국내외에 폭로했다.

한편, 일제는 한반도 침략에 큰 걸림돌이던 베델을 추방하기 위해 영국정부에 선생의 처벌을 끈질기게 요구하였다. 결국 선생은 영국 법정에 기소되어 유죄판결을 받았다.

선생은 일제의 부당한 침략에 맞서 싸우다 나는 죽을지라도 신보는 영생케 하여 한국 민족을 구하라. 는 유언을 남기고 37세의 짧은 생을 마감하였다. 이에 정부는 1968년 선생에게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하였다.

   
 
뉴스인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뉴스인물 번역기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PHOTO NEWS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물뉴스 기사 및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본사 임직원은 잡지,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과 본사 사규를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04 ~ 2022 뉴스인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mul@newsinmul.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자윤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142-3 LG 에클라트  |  등록번호 : 경기사00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