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
한국베링거인겔하임 박기환 신임 사장 취임파트너십 전략 구축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개발 등에서 돋보이는 리더십 인정 받아
뉴스인물  |  inmul@newsinmu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9.28  16:52: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한국베링거인겔하임은 올해 9월 21일 부로 박기환(51) 씨가 한국베링거인겔하임 신임 사장으로 선임됐다고 밝혔다.

박기환 사장은 20여 년 이상 영업, 마케팅, 전략기획, 경영컨설팅 등 제약업계에서 전방위적으로 전문성을 구축한 리더로서 핵심 글로벌 제약시장을 두루 경험한 제약분야 전문가다.

박기환 사장은 연세대학교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뉴욕대학교에서 MBA 학위를 취득한 후 지금까지 쭉 제약업계 한 부문에서 깊고 넓은 전문성을 다졌다.

1993년부터 약 10년간 미국에서 일하면서, 일라이 릴리 본사근무를 시작으로 BMS의 마케팅 디렉터를 역임했다. 이어 한국 및 아시아 헬스케어 시장에서 리더로서의 입지를 다져온 그는, 2003년부터 한국아스트라제네카의 마케팅 총괄 상무이사를 역임하고, 2006년~ 2011년까지 한국유씨비제약 대표이사, 이후 유씨비제약 중국 및 동남아시아 대표이사를 지냈다. 최근에는 CSO, CRO, 전략 컨설팅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인벤티브 헬스 코리아의 사장을 역임했다.

박기환 사장은 헬스케어 분야에서 전방위적 경력을 쌓는 과정에서 다국적제약사의 한국, 중국과 동남아시아 시장에서의 성장을 견인하는 한편, 파트너십 전략구축 및 비즈니스 모델 개발을 성공적으로 이끈 바 있다. 아울러, 효율적인 조직 운영을 기반으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끄는 등 뛰어난 리더십을 인정받아 왔다.

한국베링거인겔하임 박기환 사장은 “세계 유수의 제약 회사들은 변하는 시장 환경 속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런 시기에 ‘혁신을 통한 가치창조 (Value through Innovation)‘를 기업 비전으로 성장하고 있는 베링거인겔하임에서 일하게 되어 기쁘다“며 “혁신적인 치료옵션을 제시하는 제약기업의 사명을 성실히 이행하는 것은 물론, 세계 제약시장에 몸 담으며 습득한 경험을 다양한 전문성을 가진 임직원들과 나누며, 한국베링거인겔하임을 한국 헬스케어 시장에서 괄목할 만한 지속 성장을 실현하는 신뢰받는 제약기업으로 이끌어가겠다“고 말했다.
 

뉴스인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뉴스인물 번역기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PHOTO NEWS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물뉴스 기사 및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본사 임직원은 잡지,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과 본사 사규를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04 ~ 2019 뉴스인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mul@newsinmul.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자윤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142-3 LG 에클라트  |  등록번호 : 경기사00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