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
6·25 유엔군 전쟁영웅 4명에 태극무공훈장
뉴스인물  |  inmul@newsinmu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7.28  21:47: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6·25전쟁에 참전한 유엔군 용사들이 65년 만에 대한민국 최고 영예인 태극무공훈장을 받았다. 헥터 캐퍼라타 씨(86)와 토머스 허드너 주니어(91), 에드워드 존 마스트로나르디(90), 윌리엄 스피크먼 씨(88) 등 4명이 그 주인공이다.

국가보훈처는 27일 6·25전쟁 정전협정 체결 62주년 기념식에서 훈장을 수여하였다.

6·25전쟁 당시 미 해병대 소총수였던 캐퍼라타 씨는 ‘기적의 흥남철수’를 가능케 했던 장진호 전투에서 자신의 부대가 중공군에게 완전히 포위됐을 때 혼자 진지를 지켜냈다. 미 해군 소속 전투기 조종사였던 허드너 주니어 씨는 장진호 전투에서 죽음을 무릅쓰고 비행기를 동체 착륙시켜 전우를 구했다.

스피크먼 씨는 6·25전쟁에 참전해 영국 최고 무공훈장인 빅토리아 십자훈장을 받은 인물이다. 1951년 휴전선 부근에서 중공군과 대치하면서 수류탄을 던지며 4시간 넘게 육탄전을 감행해 방어선을 지켰다. 그는 4월 보훈처 초청으로 방한했을 때 자신의 빅토리아 십자훈장을 한국에 기증하기도 했다.

캐나다 왕립연대 소속 중위로 참전했던 마스트로나르디 씨는 1951년 경기 연천군 고왕산 전투에서 “캐나다 형제여, 오늘밤 죽을 각오를!”이라고 외치며 소대원들과 함께 백병전을 펼친 끝에 단 한 명의 부하도 잃지 않고 중공군의 공격을 막아냈다.

 

뉴스인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뉴스인물 번역기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PHOTO NEWS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물뉴스 기사 및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본사 임직원은 잡지,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과 본사 사규를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04 ~ 2019 뉴스인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mul@newsinmul.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자윤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142-3 LG 에클라트  |  등록번호 : 경기사00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