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문화체육관광부 김종덕 장관한중 관광장관, 관광교류 확대협력에 합의
뉴스인물  |  inmul@newsinmu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7.15  22:27:3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중국을 방문 중인 김종덕(앞줄 왼쪽)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4일 베이징에서 리진자오(앞줄 오른쪽) 중국 국가여유국장과 만나 메르스 사태로 침체된 요우커 관광을 정상화하기 위해 ‘한중 관광교류 확대 협력 방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은 7월 14일(화) 중국을 방문해 중국 국가 여유국 리진자오(李金早) 국장과 회담을 가졌다.

 중동호흡기증후군으로 위축된 한중 관광교류 확대 방안 논의

 이번 회담에서 김종덕 장관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이하 메르스) 확진판정을 받은 한국 국민을 정성껏 치료해준 중국정부에 대한 한국정부의 감사의 뜻을 전하고, 메르스 발생 이후 한국정부의 대응조치 현황과 한국 관광의 안전성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리진자오 국장과 함께 메르스로 인해 위축된 한중 관광교류의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서 김종덕 문체부 장관과 리진자오 여유국장은 ‘2015~2016 한중 관광의 해’의 성공적 추진을 통한 양국 교류 확대를 위해서 정부 간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에 인식을 같이하고, 오는 8월 한국 정부의 우호교류단 파견행사의 베이징 개최와 이에 대한 중국정부의 적극적 참여와 협조에 대하여 합의했다.

  이에, 한국은 8월 20일에서 21일까지 정부대표를 단장으로 하는 500여 명 규모의 민관 합동 교류단을 베이징에 파견하고, 중국 측과 공동으로 정부 간 협의회 및 관광업계 교류회 등을 개최한다.

또한 이 기간에 한중 관광상품 품질향상을 위한 양국의 국장급회담인 ‘제2차 품질향상실무협의회’도 개최한다. 이를 통해 실무 차원의 대화경로를 구축하고, 시장질서 개선 방안과 양국의 시장정보를 공유하는 등 긴밀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실질적인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현지 여행업계 간담회도 개최, 방한 수요 재창출에 협조 요청

 한편, 14일 오후 김종덕 문체부 장관은 정부 간 협력을 강화하는 것과 함께 민간 차원의 교류를 확대하고자 중국 여행업계 대표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서 김 장관은 메르스 이후 한국 내 관광활동 현황과 방한시장 활성화 대책 등을 설명해 현지 여행업계 인식을 제고하는 한편, 방한 시장이 조기에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김종덕 장관은 “이번 한중 관광장관 회담을 통한 관광교류 확대 합의를 계기로 더 많은 중국 관광객들이 안심하고 한국을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뉴스인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뉴스인물 번역기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PHOTO NEWS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물뉴스 기사 및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본사 임직원은 잡지,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과 본사 사규를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04 ~ 2019 뉴스인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mul@newsinmul.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자윤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142-3 LG 에클라트  |  등록번호 : 경기사00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