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2015 다보스포럼 한국의 밤통일은 전 세계 공동번영의 신성장동력 될 것
뉴스인물  |  inmul@newsinmu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1.26  20:42:0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전경련은 22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 모로사니 슈바이처호프 호텔에서 허창수 전경련 회장, 윤병세 외교부 장관, 클라우스 슈밥 WEF 회장을 비롯한 한국의 정재계 지도자 20여명과 글로벌 리더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통일 한국, 무한한 가능성'이라는 주제로 '2015 한국의 밤'을 개최, 허창수 회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월 22일(목) 19:30(서울시간 1월 23일(금) 03:30), 스위스 다보스 모로사니 슈바이처호프(Morosani Schweizerhof) 호텔에서 ‘2015 한국의 밤(Korea Night)’을 개최하였다.

‘통일한국, 무한한 가능성(A Unified Korea, Infinite Possibilities)’을 주제로 개최된 이번 행사에는 제이콥 프렌켈(Jacob Frenkel) JP모건 회장, 존피스(John Peace) 스탠다드 차타드 회장, 요리히코 코지마 미츠비시 회장, 토니 페르난데즈(Tony F. Fernandes) 에어아시아 회장, 이브라힘 알 아사프(Ibrahim Al Assaf) 사우디 아라비아 재경부 장관, 앨런 콘(Alan D. Cohn) 미국 국토안보부 차관 등 42개국 글로벌 리더 500여 명이 참석해 한반도 통일에 대한 높은 관심을 표현하였다. 국내에서는 허창수 전경련 회장, 윤병세 외교부 장관, 한덕수 무역협회 회장 등 20여 명의 정재계 인사들이 참석해 통일은 비용이 아니라 전 세계에 편익임을 알리고, 글로벌 리더들의 지지를 호소하였다.

허창수 회장 “통일은 전 세계 공동번영의 신성장동력이 될 것”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한반도 통일은 전 세계가 공동 번영할 수 있는 신성장동력이 될 것”이라며 “특히, 일본·중국·러시아를 아우르는 동북아 경제권과 유라시아 이니셔티브는 새로운 투자와 비즈니스 기회를 열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반도 통일에 대한 글로벌 경제계의 지지와 협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작년 다보스 포럼에서 “통일대박“을 설파했던 박근혜 대통령은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 한반도 통일시대가 머나먼 이상이 아니라 구체적 현실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지지를 당부하는 영상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서 기조연설자로 나선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통일한국이 국제사회에 제시할 비전과 혜택에 대해 설명했다.

글로벌 경제계 “한반도 통일은 새로운 투자기회이자 한국 경제성장의 돌파구”

금번 ‘2015 한국의 밤(Korea Night)’에서는 ‘UNIFICATION’ 레터 구조물을 참석자들의 통일지지 메시지로 꾸며 해외 인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존 피스(John Peace) 스탠다드 차타드 회장, 토니 페르난데즈(Tony Fernandes) 에어 아시아 회장 등 세계 경제계 거물들이 한반도 통일에 대한 지지 메시지를 보냈다. 존 피스(John Peace) 스탠다드 차타드 회장은 “한반도 통일은 현재 한국이 겪고 있는 노동력 감소, 국내 투자 위축, 저성장 등을 해결할 수 있는 한국 경제의 성장 돌파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토니 페르난데즈(Tony Fernandes) 에어아시아 회장은 “통일 한국은 잠재가능성이 무궁무진하며, 이는 투자 기회가 될 것으로 많은 기대가 된다”고 하였다.

남한의 막걸리와 북한의 백로술, 다보스를 매료시켜

이번 행사에서는 남한의 불고기 샐러드, 닭강정, 북한의 옥수수 타락죽, 두부밥과 함께 남한의 대표 술 막걸리, 북한의 백로술 등 조화로운 남북의 메뉴를 선보여 참석자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었다. 또한 개성공단에서 생산된 손수건을 기념품으로 전달함으로써 참석자들에게 남북화합과 통일에 대한 기원을 전달하였다.

뉴스인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뉴스인물 번역기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PHOTO NEWS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물뉴스 기사 및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본사 임직원은 잡지,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과 본사 사규를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04 ~ 2020 뉴스인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mul@newsinmul.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자윤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142-3 LG 에클라트  |  등록번호 : 경기사00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