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
남경필 경기도지사, 매콜리프 버지니아 주지사와 교류협력 증대 합의
뉴스인물  |  inmul@newsinmu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7.31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지방외교 강화와 투자유치를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인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테리 매콜리프(Terry McAuliffe) 미국 버지니아 주지사의 경기도 방문과 양 지역 간 교류협력 증대에 합의하는 외교적 성과를 얻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미국 현지시각으로 7월 28일 오후 1시 버지니아주 리치먼드시에 위치한 주청사 주지사 회의실에서 매콜리프 주지사를 예방하고 양국 교류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남 지사는 이날 “경기도에는 삼성과 현대, 기아 등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들이 많이 있다. 특히 한국의 IT대표기업들이 모여 있는 곳이기도 하다.”라며 “경기도를 꼭 방문해 좋은 투자 계획을 함께 세웠으면 한다.”라고 양 지역 간 교류협력과 매콜리프 주지사의 답방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매콜리프 주지사는 “오는 10월 중국과 일본, 홍콩 등 아시아지역 순회를 한다. 한국은 가장 중요한 국가로 10월 28일과 29일 방문할 예정”이라며 “남 지사의 제안대로 경기도에 꼭 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매콜리프 주지사는 중국과 한국을 비교하며 양국의 경제교류 협력 강화를 강조했다. 매콜리프 주지사는 “중국이 가장 큰 투자국가다. 중국이 최근 버지니아 공장에 친환경제지 공장을 세웠는데 2억 달러를 투자해 일자리가 2천개 생겼다.”라며 “미국과 한국의 전통적인 관계를 생각하면 한국의 투자가 더 이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매콜리프 주지사는 이날 10월이 되기 전에 지금 당장 교류협력에 대해 대화를 시작하고 싶다며 교류협력에 대한 적극적 자세를 보이기도 했으며 남 지사는 즉석에서 이용준 경기도 국제관계대사와 최현덕 경제투자실장이 실무를 맡아 협의를 진행하도록 결정했다. 양 지자체는 오는 10월 그 간의 교류협력 관계를 뛰어 넘는 새로운 협약을 진행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한편, 남 지사는 이날 동해병기법안을 통과시킨 매콜리프 주지사에게 감사인사를 전하며 안보분야에 대한 협력도 제안했다. 남경필 도지사는 “어려운 일인데도 용기내서 동해병기법안에 대해 서명해준데 대해 특히 감사하다.”라며 “일본과의 관계를 둘러싸고 주변국들의 힘겨루기가 이뤄지고 있다. 미국과의 전통적 우호관계가 앞으로 더 중요하다”며 양국의 우호협력 증대를 강조했다.

매콜리프 주지사는 지난 1월 취임한 신임 주지사로 선거운동과정에서 한인사회에 동해와 일본해 병기를 공약한 바 있으며 3월 30일 미국 50개 주 최초로 동해 병기법안에 최종 서명해 화제가 됐었다. 이에 따라 올해 7월 1일부터 버지니아주 공립 학교에서 채택되는 모든 교과서에는 ‘동해’가 일본해와 함께 표시되는 것이 의무화됐다. 이에 경기도는 지난 3월 김문수 지사 명의로 매콜리프 주지사에게 감사 편지를 보낸데 이어 이날 처음으로 남경필 도지사가 직접 만나 감사 인사를 전하며 우애를 다졌다.

경기도와 버지니아주는 지난 1997년 4월부터 자매결연을 체결한 이래 17년 넘게 교류협력 관계를 이어온 바 있다.

 

   
 
 
 

 

뉴스인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뉴스인물 번역기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PHOTO NEWS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물뉴스 기사 및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본사 임직원은 잡지,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과 본사 사규를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04 ~ 2021 뉴스인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mul@newsinmul.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자윤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142-3 LG 에클라트  |  등록번호 : 경기사00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