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
‘이달의 과학기술자상’ 2월 수상자, 포항공대 이종람 교수
뉴스인물  |  inmul@newsinmu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2.11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차세대 광전자소자용 원천기술을 개발한 포항공대 신소재공학과 이종람 교수(李鐘覽, 55세)를 이달의 과학기술자상 2월 수상자로 선정하였다.
* 광전자소자(光電子素子) : 광자(光子)를 이용해 전기를 빛으로 또는 빛을 전기로 변환시켜 태양전지나 발광다이오드, 광촉매 등에 쓰일 수 있는 핵심부품

 

   
 
 
 

이 교수는 플렉시블 극평탄(極平坦) 금속기판 제조기술을 개발한 업적을 인정받았다.
* 플렉시블 기판 : 자유롭게 휘어질 수 있는 전자소자를 만들기 위한 유연한 기판

얇게 만든 금속기판은 유연하면서도 수분에 취약한 플라스틱이나 충격에 약한 얇은 유리의 단점을 극복할 수 있어 플렉시블 기판 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금속기판을 얇게 만드는 과정에서 금속표면이 거칠어져 전류가 누설되는 현상이 일어나 플렉시블 전자소자로의 상용화에 큰 걸림돌이 되어 왔다.

이 교수는 평탄한 유리소재의 모(母) 기판과 그 위에 놓인 금속기판 간의 원자결합력을 조절, 유리기판의 표면 평탄도를 금속기판에 전사하는 방식으로 표면 거칠기를 100나노미터(㎚)에서 1나노미터(㎚) 이하로 낮췄다.
* 1nm : m로 머리카락의 10만분의 1의 크기

별도의 제조공정이 줄어들어 전자소자 생산의 경제성을 높일 것으로 주목받는 이 기술은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 대통령상(2011년) 및 국가녹색기술대상 장관상(2011년) 등을 수상하는 한편 산업체에 이전되어 상용화가 진행되고 있다.

한편 미국, 일본, 독일 등이 원천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수평형 발광다이오드 대신 “수직형 발광 다이오드” 제조기술도 선보였다.
* 발광다이오드(LED, Light Emitting Diode) : 전류가 흐르면 빛을 방출하는 광반도체로 전도물질에 따라 빛의 색깔이 달라진다.

기존의 수평형 발광다이오드의 열방출 및 소자효율 저하 문제점을 극복하면서 기술진입 장벽이 없는 새로운 구조를 제안한 것이다.

이 교수는 그간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스(Advanced Materials)’ 등 정상급 국제저널에 285편의 논문을 발표하고, 4,000여회 인용되었으며, 344편의 특허를 등록하는 등 활발한 연구개발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이달의 과학기술자상은 산·학·연에 종사하는 연구개발 인력 중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로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사람을 발굴·포상하여 과학기술인의 사기진작 및 대국민 과학기술 마인드를 확산하고자 1997년 4월부터 시상해오고 있으며, 매월 1명씩 선정하여 장관상과 상금을 수여하고 있다.

뉴스인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뉴스인물 번역기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PHOTO NEWS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물뉴스 기사 및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본사 임직원은 잡지,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과 본사 사규를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04 ~ 2019 뉴스인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mul@newsinmul.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자윤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142-3 LG 에클라트  |  등록번호 : 경기사00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