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폴란드 대통령,브로니스와프 코모로브스키전략적 동반자관계로 격상
뉴스인물  |  inmul@newsinmu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10.23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박근혜 대통령은 10월22일 국빈 방문한 브로니스와프 코모로프스키(Bronislaw Komorowski) 폴란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를‘전략적 동반자관계’로 격상하기로 합의했다.

양국 정상은 정상회담을 통해 지난 2004년 ‘미래지향적 동반자관계' 수립 이후 실질적 성과를 토대로 양국 관계를 경제ㆍ제약ㆍ국방 등 전 분야에 걸쳐 ‘전략적 동반자관계'로 끌어올리기로 합의하고 ‘한ㆍ폴란드간 전략적 동반자관계 수립에 관한 공동선언’을 채택했다.
   
▲ (사진출처:청와대)

또한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22일 롯데호텔에서 박근혜 정부 출범 후 유럽 정상 가운데 처음으로 국빈 방한 중인 브로니스와프 코모로브스키 폴란드 대통령과 야뉴쉬 파에호친스키 폴란드 부총리를 초청하여 ‘한-폴란드 비즈니스 서밋 오찬’을 개최하였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한강의 기적을 일궈낸 한국은, 오늘날 성장가도를 달리며 ‘東유럽의 호랑이’로 불리고 있는 폴란드에게 최적의 경제협력 파트너”라고 강조하며, “폴란드 정부가 自國의 산업기반 확충을 위해 추진 중인 인프라 개발 프로젝트에 많은 한국 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폴란드 대통령도 자국에 대한 한국 기업들의 적극적인 투자를 당부했다. 이어 그는 유럽시장을 겨냥하고 있는 한국의 자동차, 전자, 정보통신, 제약 업종 기업들에게 유럽의 중심부에 위치한 폴란드는 인접 東유럽 국가들에 비해 우수한 노동력과 다양한 투자 인센티브를 갖춘 국가임을 강조했다.

전경련은 코모로프스키 대통령이 특별히 한국 기업인들과 직접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는 폴란드 정부 측의 요청으로 이날 오찬을 비즈니스 서밋 형식으로 진행했다. 전경련은 오찬에 앞서 국내 기업의 해외 투자담당 실무자들을 대상으로 ‘폴란드 투자환경 설명회’도 별도로 개최했다.

한-폴란드 비즈니스 서밋 오찬에는 코모로프스키 대통령을 비롯한 폴란드 사절단과 전경련 허창수 회장 등 경제4단체 대표 및 대한항공 지창훈 사장, 대우인터내셔널 전병일 사장, KT 김홍진 사장, ㈜효성 박재용 사장 등 총 190여 명이 함께 했다.

   
▲ ‘한-폴란드 비즈니스 서밋 오찬’에서 허창수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인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뉴스인물 번역기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PHOTO NEWS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물뉴스 기사 및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본사 임직원은 잡지,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과 본사 사규를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04 ~ 2019 뉴스인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mul@newsinmul.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자윤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142-3 LG 에클라트  |  등록번호 : 경기사00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