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
‘한국 로레알-유네스코 여성생명과학상’ 수상,건국대 목혜정 교수유전자 기반 약제 전달 시스템 연구로 펠로십 수상
뉴스인물  |  inmul@newsinmu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6.27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건국대 생명공학과 목혜정(36) 교수가 로레알코리아와 유네스코한국위원회, 여성생명과학기술포럼이 선정한 ‘제12회 한국 로레알-유네스코 여성생명과학상’ 펠로십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국 로레알-유네스코 여성생명과학상은 한국 생명과학기술분야의 발전에 기여한 여성과학자들의 업적을 치하하고 연구를 지원하기 위해 2002년도에 제정됐다.

26일 오전 이화여대 ECC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목혜정 교수는 여성생명과학상 중 40세 이하의 전도유망한 젊은 여성과학자들에게 주어지는 ‘펠로십’을 수상했다.

목 교수는 생물약제, 특히 유전자 기반 약제들을 효율적으로 전달하는 시스템에 관한 연구를 하고 있다.

치료용 RNA 전달 시스템의 개발(siRNA 다중 접합체 제조 및 그 응용 기술 최초 개발), 질병 진단 및 이미징용 나노 프로브 개발 연구, 암치료용 약물 전달체 개발 연구 등 바이오나노 소재들의 의생명공학 응용연구 등을 수행했다.

로레알코리아 리차드 생베르 사장은 “올해도 세계적인 수준의 뛰어난 업적을 이룬 여성 과학자들의 수상으로 한국 여성 과학계의 저력을 실감했다”며 “로레알은 지난 12년간 이 상을 운영하며 49명의 한국 여성과학자를 시상했으며, 앞으로도 우수한 한국 여성 과학자의 연구를 지원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여성생명과학기술포럼 이경림 회장은 “생명과학은 미래의 가장 중요한 성장 동력이며 국내의 여성과학자들이 가장 많이 진출해있는 과학기술분야”라며, “이 상을 통해 우수한 여성 생명과학자들을 조명하고 롤 모델을 제시함으로써 여성과학계 인재풀 확충에 기여한다”고 상의 의미를 전했다.

한편 올해 한국 로레알-유네스코 여성생명과학상 학술진흥상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유영숙 박사가 수상했으며, 서울대 이세원 교수와 이승희 교수가 목혜정 교수와 함께 펠로십 수상자로 선정됐다.

뉴스인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뉴스인물 번역기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PHOTO NEWS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물뉴스 기사 및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본사 임직원은 잡지,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과 본사 사규를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04 ~ 2022 뉴스인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mul@newsinmul.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자윤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142-3 LG 에클라트  |  등록번호 : 경기사00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