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무더위 속 걷기 통한 사랑의 실천
뉴스인물  |  inmul@newsinmu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0.08.08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임직원 등 300명과 함께 ‘사랑의 행진’...백혈병 등 병마와 싸우는 임직원, 가족에 사랑의 후원금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은 인턴사원, 임직원 등 약 300명과 함께 8월5일 30도를 넘나드는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문경새재 도립공원에서 수안보 리조트에 이르기까지 약 20Km를 걷는 ‘사랑의 행진’을 했다. 삼복더위도 이겨 낸 김승연회장의 임직원 사랑의 실천이다.

김승연 회장 및 300명의 임직원,인턴사원이 참여한 이번 ‘사랑의 행진’은, 참가자 1명이 1km를 걸을 때마다 해당 소속사에서 일정금액의 후원금을 적립하며, 적립된 후원금은 건강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그룹 임직원 및 가족에게 전달하는 행사다.

금번 ‘사랑의 행진’은 2005년, 2006년에 이어 올해로 3회째로, 이를 통해 참가자들은 한화인으로서의 소속감 및 동료애를 가질 수 있게 되었다.

이번‘사랑의 행진’을 통해 적립된 약 1억여원의 후원금은 백혈병, 뇌경색 등 병마와 싸우고 있는 그룹 임직원 및 가족 9명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행진구간인 문경새재는 김승연 회장이 그룹 회장에 취임하고 나서 1년쯤 지난 후, 한화 임직원들과 처음으로 그룹 발전을 기원하며 함께 걸었던 길로, 과거 조선시대 선비들에겐 ‘과거길’, ‘장원급제길’이라고도 불렸으며, 한화가족들이 모두 건강하게 살아가자는 기원과, 인턴사원들이 앞으로 남은 학업 및 직장 생활에서 승승장구하기를 기원하는 의미에서 선정됐다.

김승연 회장은 “오늘 ‘사랑의 행진’을 통해 나이와 직급의 벽을 넘어 서로간의 격려를 아끼지 않았던 진한 동료애를 잊지 말고, 힘들고 어려운 때 일수록 더욱 빛을 발휘해 온 한화의 신용과 의리의 전통을 소중히 간직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랑의 행진 : 지난 2005년, 투병생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한화가족들에게 십시일반 작은 도움이라도 전하자는 취지에서 시작된 행사로, 도보행진을 통하여 후원금을 조성하여 지원하는 한화그룹 고유의 행사.

뉴스인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뉴스인물 번역기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PHOTO NEWS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물뉴스 기사 및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본사 임직원은 잡지,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과 본사 사규를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04 ~ 2021 뉴스인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mul@newsinmul.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자윤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142-3 LG 에클라트  |  등록번호 : 경기사00058